X

코로나 때문에 큰일이네요..
작성자
이지영
날짜
2020-04-22
조회수
649
최근 전북도내에서 한우 정액 불법유통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, 전북도가 대대적인 점검에 나섰다.

전북도는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농식품부 등 관계기관과 함께 익산시, 장수군 소재의 정액 등 처리업체, 가축인공수정소, 한우농가를 대상으로 한우정액의 공급·사용·인공수정 실태를 집중 점검했다.

이번 합동점검에는 농식품부, 축산과학원, 전북도, 익산시, 장수군, 농협경제지주 가축개량원, 축산물품질평가원, 한국종축개량협회, 전국한우협회, 한국가축인공수정사협회 등 10개 유관 기관이 참여했다.

주요 점검내용은 정액 등 처리업체 불법 정액 생산·공급 및 정액증명서 발행 등으로, 가축인공수정소는 정액구입내역 및 인공수정증명서 발행 여부, 한우농가는 인공수정내역 및 정액구입내역 등이다. 점검 결과에 따른 축산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고발조치 후 강력한 행정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.

구체적으로 △증명서 없는 정액공급 및 주입은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 △정액 등 처리업체 준수사항 위반은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 △축산업 허가자 교육 미수료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.

또한, 전북도내 10개소 정액 등 처리업체에 대해서도 이달 6일까지 합동점검을 실시해 정액 등 불법유통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.

전북도 관계자는 “불법 정액유통은 한우 산업 근간을 위협할 수 있으므로 철저한 점검을 통해 조치할 계획”이라며 “한우 농가들 역시 불법 유통되는 정액 등이 발견될 시 해당 시군에 즉시 신고해 달라”고 당부했다.
관리자 답변
처리완료
감사합니다^^ 모두 힘내요^^

댓글(0)